목회편지

HOME > 설교와칼럼 > 목회편지

#778: 진영논리의 위험성 (10/4/2020)

admin_p 2020.10.04 01:55 조회 수 : 48

지난 7개월의 코로나 사태 동안 수많은 사건들이 일어났고 여러 가지 말들도 정말 많았습니다. 요즘은 SNS가 발달하여, 어떤 사건이 일어났다 하면 수많은 사람들이 자신의 의견을 즉시 표현하는 것을 봅니다. 신문 기사에 달리는 수많은 댓글들을 보면 의견들이 극과 극을 달리고, 페이스북(Facebook) 같은 SNS에 올라오는 글들을 보아도 같은 사건을 놓고 의견이 완전히 다른 경우가 많습니다.

 

우리는 예수 그리스도를 믿고 따르는 그리스도인으로서 이런 일들에 대해 어떤 입장을 가져야하겠습니까? 무엇보다 감정적으로 반응하면 안 되겠고, 모든 것을 성경적 관점으로 보는 것이 필요합니다. 그렇다면 어떤 것이 성경적 관점이겠습니까?

 

성경 전체를 요약하면 하나님과의 사랑의 관계, 그리고 이웃과의 사랑의 관계입니다. 결국 사랑이 핵심인데, 어떤 일이 벌어지든지 사랑의 관점으로 보는 것, 다시 말해 주님의 마음으로 대하는 것이 그리스도인의 올바른 자세라는 말입니다.

 

그래서 우리가 가장 피해야 할 것이 조롱이나 비아냥거리는 태도입니다. 특히 자기가 싫어하는 사람에게 안 좋은 일이 일어났을 때 꼴좋다고 하면서 조롱하거나, 반대로 그 사람의 일이 잘 풀릴 때는 건방이 하늘 높은 줄 모른다는 식으로 비아냥거린다면, 그런 것은 그리스도인으로서 분명히 잘못된 태도입니다.

 

그런데 그 반대도 있으니 조심할 필요가 있습니다. 유명한 비평가 A가 있는데, 자신이 지지하는 정치인들을 향하여 또 다른 유명한 비평가 BC가 조롱하고 비아냥거리는 글을 쓴 것에 대해 잘못된 태도라고 지적하는 글을 올렸습니다. 그러자 중도적 입장의 또 다른 비평가 D는 조롱과 비아냥거림에 대한 A의 비판에는 공감하지만, 그럼에도 A의 글에 대해 불편함을 느낀다고 쓴 것을 보았습니다.

 

그 이유는 이렇습니다. A상대편에 있는 사람들을 향해 차마 듣기 힘들 정도의 욕과 부당한 조롱이 쏟아질 때는 아무 말도 안 하다가, 소위 자기편에 대해 조롱한 것에 대해서는 즉시 지적하며 비난하는 이중적 태도를 보였기 때문입니다. 특히 자신이 지지하는 정치인이 저지른 잘못에 대해 조롱하는 태도는 잘못이라고 지적하면서도, 정작 그 잘못 자체에 대해서는 침묵했다는 것입니다.

 

편에 따라 관용적이기도 하고 엄격하기도 하며, 편에 따라 침묵하기도 하고 비판하기도 하는 이중 잣대가 바로 진영논리이고 선택적 비판입니다. 자기편은 잘못을 해도 그 정도는 크게 문제가 아니라며 넘어가주고, 상대편이 똑같은 잘못을 하면 죽일 듯이(?) 달려들어 물어뜯는 것입니다.

 

자기편은 뭘 해도 괜찮고 상대편은 뭘 해도 잘못됐다고 하는 진영논리는 아주 위험합니다. 그것은 우리 내면을 갉아먹는 바이러스와도 같습니다. 그리고 그것은 자기편을 위하는 길이 아니라 오히려 망가뜨리는 원인이 됩니다.

 

이러한 일들을 보며 역시 가장 중요한 것은 사랑임을 다시금 깨닫습니다. 무엇이든 사랑으로 대한다면 문제가 생기지 않을 것입니다. 나와 반대쪽에 있는 사람에 대해 조롱하거나 비아냥거리는 게 아니라 긍휼히 여기며 품어줄 줄 아는 마음, 또 내가 좋아하는 사람이라고 무조건 편드는 게 아니라 잘못이 있으면 진리의 말씀으로 고쳐주며 바른 길로 이끌어줄 줄 아는 지혜와 용기가 필요합니다. 그것이 사랑입니다. 진영논리에 빠지지 않고, 매일 사랑으로 살아갈 수 있기를 기도합니다.

 

 

Pastoral_Letter_778_10-04_2020-40.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24 #780: 아버님을 위하여 기도를 부탁드립니다 (10/18/2020) file admin_p 2020.10.18 40
423 #779: 급히 캘리포니아를 다녀오게 되었습니다 (10/11/2020) file admin_p 2020.10.11 60
» #778: 진영논리의 위험성 (10/4/2020) file admin_p 2020.10.04 48
421 #777: 죽음 이후에 대한 두려움에서 나온 제사 (9/27/20) - 이수관 목사 file admin_p 2020.09.27 55
420 #776: 이렇게도 컨퍼런스가 되네요 (9/20/2020) file admin_p 2020.09.20 49
419 #775: 6개월 만에 현장 예배를 재개한 소감 (9/13/2020) file admin_p 2020.09.13 63
418 #774: 오랜만인데 오랜만이 아닌 것 같은 느낌이 드는 것은 (9/6/2020) file admin_p 2020.09.06 64
417 #773: 현장 예배냐, 온라인 예배냐? (8/30/2020) file admin_p 2020.08.30 71
416 #772: 한국 교회를 위해 간절히 기도해야 할 때 (8/23/2020) file admin_p 2020.08.23 64
415 #771: 현장예배 재개를 준비하며 기억할 점들 (8/16/2020) file admin_p 2020.08.16 55
414 #770: 우리가 코로나 시대의 다니엘과 에스겔이 된다면 (8/9/2020) file admin_p 2020.08.09 94
413 #769: 지금은 신앙생활의 진정성을 돌아볼 수 있는 기회 (8/2/2020) file admin_p 2020.08.02 83
412 #768: 코로나 시대의 신앙생활을 위한 아이디어 모으기 file admin_p 2020.07.26 125
411 #767: 나태할 수 있는 상황에서 영적으로 몸부림치기 (7/19/2020) file admin_p 2020.07.19 85
410 #766: 다음 주일(19일)부터 예배가 1부와 2부로 나뉩니다 (7/12/2020) file admin_p 2020.07.11 47
409 #765: 교회의 미래를 향한 고민 (7/5/2020) file admin_p 2020.07.04 101
408 #764: 다음 주일(7월 5일) 주일예배 재개를 위해 필요한 일들 (6/28/2020) file admin_p 2020.06.28 57
407 #763: 과연 컨택트 시대는 가고 언택트 시대가 올 것인가? (6/21/2020) file admin_p 2020.06.21 122
406 #762: 교회 예배 재개를 위하여 협력해야 할 일들 (6/14/2020) file admin_p 2020.06.14 77
405 #761: 표면적이고 단편적인 정보로만 판단하는 어리석음 (6/7/2020) file admin_p 2020.06.07 61


9480 S. Old State Rd, Lewis Center, OH 43035 / Tel: (614) 433-7155 / E-mail: kpccoh@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