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편지

HOME > 설교와칼럼 > 목회편지

그 동안 코로나바이러스 이야기만 너무 많이 한 것 같아서 오늘은 다른 주제를 다뤄보려고 생각했는데, 마침 국제가정교회사역원장 이수관 목사님(휴스턴서울교회 담임)이 한국 종교와 제사에 대해 글을 쓰신 것을 보았습니다. 우리에게도 도움이 되는 내용이기에, 그 글을 여기에 요약 정리하여 나눕니다.

 

***************************************************************************************************

 

제사는 유교에서 나온 것으로, 유교 사상에 의하면 사람이 죽은 뒤 몸과 혼이 분리되어 혼은 저 세상을 떠돈다고 합니다. 그런데 자손이 제사를 지내주면 혼이 돌아오고 육체와 결합해서 자손과 다시 만난다고 믿기 때문에, 유교에서는 화장이 있을 수 없고 그 대신 뼈를 잘 보관합니다. 심지어 전통 유교는 제사 때 해골을 상에 올려놓았었고, 그것이 흉하다고 생각되어 지금의 신주로 대신하게 되었습니다.

 

결국 유교에서는 저 세상을 떠돌던 혼이 돌아와 신주와 만나서 다시 살아난다고 믿기 때문에, 자손과 그 자손이 지내주는 제사가 일종의 영생의 방법이며, 근본적으로 효도는 제사를 잘 지내는 것입니다. 그래서 이전 세대에는 자손이 많은 것, 대를 잇는 것, 장남이 제사를 드리는 것이 그토록 중시되었던 것입니다.

 

그에 비하여 불교는 윤회설을 믿습니다. 사실 부처는 힌두교의 많은 부분을 부정하며 불교를 만들었는데, 특히 힌두교와는 달리 인간의 자아란 존재하지 않고 모든 것은 허상이라고 말했습니다. 이것은 죽음 후에 다른 존재로 태어난다는 힌두교의 윤회설과는 정면으로 반대되는데, 그럼에도 윤회설은 그대로 받아들였습니다.

 

윤회설에 따르면 인간은 죽음 이후 다른 존재로 태어나는데, 그 대기 시간이 49일입니다. 따라서 다음 생이 결정되기 전에 정성을 다하여 제사를 지내주면 좋은 존재로 태어날 수 있다고 믿어서 사십구재를 지내는 것입니다. 이것은 유교의 개념이 불교로 들어와 혼합된 모습입니다.

 

그렇지만 불교에서 49일 이후의 제사는 사실상 아무 의미가 없습니다. 이미 그 사람의 존재는 사라졌고 지금은 다른 어떤 것으로 다시 태어났다고 믿는데, 그를 위한 제사가 도대체 무슨 의미가 있겠습니까? 만약 하루살이로 환생했다고 하면 1년에 적어도 일곱 번은 다른 존재로 살고 있는 것인데 말입니다.

 

그에 비해서 도교는 답을 자연에서 찾으려고 합니다. 인간의 유한함에 비하여 자연은 스스로 존재하는 신적 존재로 여겨졌기 때문에 도교는 자연과의 연합을 중시했습니다. 그렇게 자연을 힘입어 늙지 않고 영원히 사는 불로장생을 꿈꾸었고, 그러다보니 풍수지리와 묏자리가 중요해진 것입니다. 그런데 한국에서는 유교이든 불교이든 상관없이 모두 풍수지리와 묏자리를 중요시하니, 이것도 혼합된 모습입니다.

 

이런 모든 것은 죽음 이후에 인간이 어떻게 되는가에 대한 궁금증과 불안함 때문에 만들어진 것입니다. 자신에게 분명한 해결책이 없으니, 각 종교에서 해결책이라고 주장하는 것들을 다 모으고 합쳐서 믿게 된 것입니다.

 

그러나 성경은 죽음 이후를 분명하게 알려줍니다. 이것은 인간이 만든 해결책이 아니라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주신 지침이고, 예수님께서 부활로 그것을 증명해주셨습니다. 하나님을 만날 때 비로소 인간은 죽음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이 사라지며, 그런 두려움이 사라질 때 마침내 죽음이 극복되고 삶이 자유로워집니다.

 

 

Pastoral_Letter_777_09-27_2020-39.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24 #780: 아버님을 위하여 기도를 부탁드립니다 (10/18/2020) file admin_p 2020.10.18 40
423 #779: 급히 캘리포니아를 다녀오게 되었습니다 (10/11/2020) file admin_p 2020.10.11 60
422 #778: 진영논리의 위험성 (10/4/2020) file admin_p 2020.10.04 48
» #777: 죽음 이후에 대한 두려움에서 나온 제사 (9/27/20) - 이수관 목사 file admin_p 2020.09.27 55
420 #776: 이렇게도 컨퍼런스가 되네요 (9/20/2020) file admin_p 2020.09.20 49
419 #775: 6개월 만에 현장 예배를 재개한 소감 (9/13/2020) file admin_p 2020.09.13 63
418 #774: 오랜만인데 오랜만이 아닌 것 같은 느낌이 드는 것은 (9/6/2020) file admin_p 2020.09.06 64
417 #773: 현장 예배냐, 온라인 예배냐? (8/30/2020) file admin_p 2020.08.30 71
416 #772: 한국 교회를 위해 간절히 기도해야 할 때 (8/23/2020) file admin_p 2020.08.23 64
415 #771: 현장예배 재개를 준비하며 기억할 점들 (8/16/2020) file admin_p 2020.08.16 55
414 #770: 우리가 코로나 시대의 다니엘과 에스겔이 된다면 (8/9/2020) file admin_p 2020.08.09 94
413 #769: 지금은 신앙생활의 진정성을 돌아볼 수 있는 기회 (8/2/2020) file admin_p 2020.08.02 83
412 #768: 코로나 시대의 신앙생활을 위한 아이디어 모으기 file admin_p 2020.07.26 125
411 #767: 나태할 수 있는 상황에서 영적으로 몸부림치기 (7/19/2020) file admin_p 2020.07.19 85
410 #766: 다음 주일(19일)부터 예배가 1부와 2부로 나뉩니다 (7/12/2020) file admin_p 2020.07.11 47
409 #765: 교회의 미래를 향한 고민 (7/5/2020) file admin_p 2020.07.04 101
408 #764: 다음 주일(7월 5일) 주일예배 재개를 위해 필요한 일들 (6/28/2020) file admin_p 2020.06.28 57
407 #763: 과연 컨택트 시대는 가고 언택트 시대가 올 것인가? (6/21/2020) file admin_p 2020.06.21 122
406 #762: 교회 예배 재개를 위하여 협력해야 할 일들 (6/14/2020) file admin_p 2020.06.14 77
405 #761: 표면적이고 단편적인 정보로만 판단하는 어리석음 (6/7/2020) file admin_p 2020.06.07 61


9480 S. Old State Rd, Lewis Center, OH 43035 / Tel: (614) 433-7155 / E-mail: kpccoh@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