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편지

HOME > 설교와칼럼 > 목회편지

작년 11월 말 이정숙 권사님께서 돌아가셨는데, 불과 9일 전인 지난 216일에는 최화숙 권사님이 돌아가셨습니다. 그리고 바로 지난주 수요일인 21일에는 그동안 교회에서 사역위원장으로 열심히 섬기시던 김옥환 집사님께서 세상을 떠나셨다는 소식을 접하고 큰 충격을 받았습니다.

 

이정숙 권사님은 사랑이 참 많으신 분으로, 정말 많은 사람이 권사님에게 사랑을 입었습니다. 제가 오기 전 더 젊으셨을 때도 많이 봉사하셨지만, 제가 부임한 후에도 여선교회장과 사역위원장 등 책임을 맡아 열심히 사역하셨으며, 특히 가정교회를 시작하던 2007년 가을부터 목녀로 자원하여 수년간 열심히 섬기셨습니다.

 

이 권사님은 지난 몇 년간 어지럼증 등으로 힘드셨는데, 특히 작년 중반부터는 몸이 많이 약해지시고 거동도 불편하셨으며, 병원에 입원했다 퇴원하기를 여러 번 반복하셨습니다. 그러던 중 결국 기력이 많이 약해지셔서 지난 112984세를 일기로 하나님 품에 안기셨습니다.

 

최화숙 권사님은 제가 만난 사람 중 의지력이 가장 강한 분이셨습니다. 지난 25년 동안 당뇨를 앓으시면서도 매일 운동을 열심히 하시면서 철저히 규칙적인 생활을 하셔서 그걸 보며 놀랐던 기억이 납니다. 비교적 건강히 잘 지내셨는데, 작년부터 기력이 약해지시면서 결국 지난 1683세를 일기로 주님 품에 안기셨습니다.

 

작년 말과 올해 초에 댁으로 찾아뵈었을 때는 꽤 잘 걸으셨는데, 얼마 전부터는 움직이기 힘들게 되어서 입원하게 되셨습니다. 병원으로 찾아뵈었더니 몸을 일으키지는 못하셨어도 정신이 또렷하셔서 대화를 잘 나눌 수 있었습니다.

 

그렇게 최 권사님이 떠나신 슬픔의 여운이 채 가시기도 전인 지난 수요일(21)에 김옥환 집사님이 돌아가셨다는 소식을 듣게 되었습니다. 얼마 전부터 배가 아파서 검사받는다고 하셨는데, 검사 후 위가 문제가 아니라 심장 혈관이 막혔다고 하셨습니다. 그래서 지난 13일 전화 통화를 하는 중에, 그동안 가장 우려하던 일이 일어났다고 하며 힘들어하셔서, 힘내시라고 위로해 드리며 함께 기도해드렸습니다.

 

지난 15일에는 심장 전문의를 만나서 어떻게 할 것인지 결정한다고 하셨기에 그렇게 같이 기도하고 있었는데, 갑자기 14() 밤 통증이 와서 응급실로 가셨고, 다음날 급히 심장 수술을 받으셨습니다. 수술은 잘됐지만 다른 장기에도 이상이 생기면서 지난 수요일 다시 수술받으시게 되었고, 결국 수술 도중 깨어나지 못하시고 68세를 일기로 하나님 품에 안기셨습니다.

 

김옥환 집사님은 불과 두 주 전에 교회에서 뵈었는데, 비교적 젊은 나이에 갑자기 떠나셨기에 그것이 더욱 큰 충격과 슬픔으로 다가옵니다. 특히 3년 전 결혼한 따님이 8월에 출산을 앞두고 있기에 더욱 안타까움을 느낍니다. 갑자기 떠나셔서 부군 오세인 교우님과 따님 오현정 자매님이 마음의 준비를 못 한 채로 보내드렸기에 많이 힘들어하고 계십니다. 계속해서 유가족을 위해 함께 기도해주십시오.

 

3개월 사이 세 분을 천국에 보내드리고 여러 감정이 교차합니다. 특히 더 많이 사랑해드리지 못하고 더 잘해드리지 못한 게 마음에 걸립니다. 그러나 아무 고통도 질병도 눈물도 없는 천국에서 하나님과 함께 영원한 기쁨 가운데 거하실 것을 생각할 때, 특히 세 분이 함께 만나 환하게 웃고 계실 것을 생각할 때 위로가 됩니다.

 

 
 

Pastoral_Letter_947_02-25_2024-08.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00 #954: 이번 컨퍼런스는 아주 특별했습니다 (04/14/2024) file admin_p 2024.04.14 18
599 #953: 가장 큰 죄 (04/07/2024) file admin_p 2024.04.07 33
598 #952: 이번에도 역시! (03/31/2024) file admin_p 2024.03.31 60
597 #951: 고난주간을 뜻깊게 보내는 법 (03/24/2024) file admin_p 2024.03.24 55
596 #950: 아직 늦지 않았습니다 (03/17/2024) file admin_p 2024.03.16 67
595 #949: 첫날부터 벌써 경험하는 다니엘 금식기도의 유익 (03/10/2024) file admin_p 2024.03.10 79
594 #948: 믿음은 들음에서 난다? (03/03/2024) file admin_p 2024.03.03 82
» #947: 지난 3개월 사이 세 분을 천국에 보내드리고 (02/25/2024) file admin_p 2024.02.25 85
592 #946: 평신도 세미나에 참석하세요 (02/18/2024) file admin_p 2024.02.18 87
591 #945: 미국장로교의 씁쓸한 현실을 다시 확인한 시간 (02/11/2024) file admin_p 2024.02.11 128
590 #944: 오랜만에 모교를 방문합니다 (02/04/2024) file admin_p 2024.02.04 99
589 #943: 삶 공부를 인도할 때마다 느끼는 것 (01/28/2024) file admin_p 2024.01.28 99
588 #942: 있을 때 잘해! (01/21/2024) file admin_p 2024.01.21 96
587 #941: 주님의 제자로 자라가야 합니다 (01/14/2024) file admin_p 2024.01.14 76
586 #940: 다시 시작하는 333 기도 (01/07/2024) file admin_p 2024.01.07 86
585 #939: 12월 31일의 추억 (12/31/2023) file admin_p 2023.12.31 75
584 #938: 왜 예수님의 생일에 우리가 선물을 받나요? (12/24/2023) file admin_p 2023.12.24 63
583 #937: 주(主)님을 기다려야 하는데 주(朱)님을 기다리는 나를 보며 (12/17/2023) file admin_p 2023.12.17 86
582 #936: 요즘 정신없이 지내고 있지만 감사합니다 (12/10/2023) file admin_p 2023.12.10 70
581 #935: 내게 3등이신 하나님 (12/03/2023) file admin_p 2023.12.03 135


9480 S. Old State Rd, Lewis Center, OH 43035 / Tel: (614) 433-7155 / E-mail: kpccoh@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