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의 삶> 세미나를 지난주에 마쳤습니다. 원래 12주로 진행되던 과정을 4주 세미나로 바꾸어 처음 해본 것인데, 기간은 4주로 짧았지만 내용은 아주 많았습니다. 그 많은 내용들 중에서 이것 하나만 기억해도 자녀 양육에 큰 도움이 되고 인간관계도 더욱 친밀하게 되도록 해주는 것이 있는데, 그것은 바로 대화법입니다. 그 중에서도 나 전달법(I-Statement)’이 중요합니다. 이것은 지난주의 공감적 경청과 함께 반드시 기억해야 할 대화법이며, 이것을 잘 사용하면 정말 유익합니다.


가정에서 자녀가 부모의 말을 잘 듣지 않을 때가 있습니다. 십대가 되면 그런 현상이 더 심해집니다. 그렇게 되는 주요 원인은 사실 자녀보다 부모에게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것은 부모가 너 메시지(You-Message)’를 보내기 때문입니다. ‘너 메시지를 간단히 설명하자면 네가 문제다라고 말하는 것입니다.


예를 들어 이런 겁니다. 집안을 청소하다 보니까, 아이가 양말을 벗어서 땅바닥에 휙 던져놓았습니다. 그럴 때 엄마는 대개 화가 나서 아이에게 야단을 칩니다. “, 이 양말 좀 봐라. 아유, 냄새가 지독해! 너는 도대체 몇 번이나 치우라고 해야 알아서 치울 거니? 당장 이리 와서 안 치워?” 이런 것이 너 메시지입니다.


비단 자녀와의 관계에서뿐 아니라 배우자 또는 다른 사람과 대화할 때도 마찬가지입니다. 그런 식으로 상대방을 비난 또는 조롱하거나 네가 문제다라는 식으로 다그치는 말은 대부분 반발심을 불러일으키고 화가 나게 만듭니다.


그렇다면 그런 상황에서의 나 전달법은 어떤 것일까요? 이렇게 말하는 겁니다. “엄마가 하루 종일 청소를 해서 허리도 아프고 피곤한데 땅바닥에 양말이 있는 걸 보니까 기운이 쭉 빠지는구나.” 이런 식으로 네가 이래서 문제다라는 너 메시지가 아니라, ‘이것을 보니 내가 힘들다라는 식의 나 전달법을 사용하면, 아이가 미안함을 느끼면서 다음부터는 잘해야겠다는 마음을 갖게 됩니다.


십대 자녀 또는 성인이 된 대학생 자녀가 아무 연락 없이 밤에 늦게 들어오는 경우가 생길 수 있습니다. 그럴 때 부모는 불안하고 걱정도 되는 동시에, 아무 연락도 안 하는 자녀가 괘씸하기도 합니다. 그러다 자녀가 늦게 들어오는 것을 보면 폭발하게 됩니다. “너 지금이 몇 시인 줄 알아? 그 좋은 전화기는 뒀다 뭐 하니? 오늘은 그냥 못 넘어간다. 어딜 들어가? 당장 이리 안 와?” 전형적인 너 메시지입니다.


이런 식의 말을 들은 자녀는 아빠 엄마가 자기를 또 믿지 않는다고 느끼게 되며, 왜 늦었는지 자신의 사정은 전혀 들어보려 하지도 않은 채 자기들의 말만 퍼부은 것에 대한 반항심이 올라옵니다. 그래서 더 이상 대화하고 싶어 하지 않습니다.


그런 경우의 나 전달법은 이렇습니다. “밤이 늦었는데 네가 아무 연락도 없이 안 들어오니까 우리는 너무 걱정이 됐어. 혹시 사고가 난 게 아닌가 해서 그랬지. 다음부터는 늦을 때 꼭 전화해줄 수 있겠니?” 이 말의 초점은 네가 늦게 와서 문제다가 아니라 내가 너무 걱정이 되었다는 데에 있기 때문에, 자녀는 자신의 안전을 염려해준 부모에게 감사한 동시에 미안한 마음을 갖게 됩니다. 그러면서 다음부터는 꼭 잊지 말고 미리 연락을 드려야겠다는 다짐을 하게 됩니다.


부부끼리의 대화나 다른 사람과의 인간관계에서도 이것을 잘 적용해보면 큰 효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특히 상대방의 잘못 때문에 화가 날 때, 일단 한 박자를 죽이면서 당신이 OO했을 때 내가 OO하게 느꼈다라고 말해주면 예상 밖의 효과를 보게 되어 깜짝 놀랄 것입니다. 지난주에 말씀드린 공감적 경청과 오늘의 나 전달법만 잘 사용해도 자녀 양육과 인간관계에 큰 유익을 얻게 될 것을 확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