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713일부터 15일까지 휴스턴에서 열린 목회자와 평신도가 함께하는 가정교회 리더십 컨퍼런스에 잘 참석하고 돌아왔습니다. 처음으로 시도된 이번 리더십 컨퍼런스의 주제는 한 마음이 세우는 하나님의 교회(One Spirit One Purpose)”이었는데, 미국, 캐나다, 호주의 22개 교회에서 170명이 참석했습니다.


이것을 위해 멀리 호주 시드니에서 엄청난 물질적 희생을 해가면서까지 오신 분들을 볼 때 존경의 마음이 들었습니다. 또 그 전 주에 넘어져 얼굴도 찢어지고 발목과 손목을 다쳐서 못 올 상황이었음에도 와서 휠체어를 타고 다니며 참석하신 분도 있었고, 갑자기 컨퍼런스 전날 사업체의 직원이 그만두어 오지 못할 뻔했는데, 밤을 새워 주문한 물건들을 보내고 새벽 비행기로 오신 분도 있었습니다. 그런 분들을 보며 시작 전부터 이미 큰 감동과 도전을 받았습니다.


교회가 제대로 교회로서의 사명을 다하려면 목회자와 평신도가 한 마음이 되어야 하는데, 흔히들 목회자와 평신도 사이에는 보이지 않는 벽이 있다고 말합니다. 그러나 우리 가정교회는 이미 목회자와 평신도가 한 마음이 되어 하나님의 교회를 함께 세워오고 있었다는 사실을 이번 컨퍼런스에서 분명히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그래서 이번 컨퍼런스는 준비부터 시작하여 모든 순서가 목회자 및 평신도의 연합으로 이루어졌습니다. 지역목자 목사님들은 30일 동안 돌아가면서 하루씩 금식하며 컨퍼런스를 위하여 기도하셨습니다. 지역목자 목사님들과 사모님들이 첫 날 저녁 때 멋진 댄스와 연극으로 컨퍼런스의 오프닝을 담당하셨는데 정말 놀라웠습니다.


심지어 연극 때는 저도 참여하여 예수님 역할을 담당하게 되었습니다. 저는 이번에 목회자와 사모 및 평신도로 구성된 연합 찬양 팀의 보컬로 섬겼는데, 미리 찬양 연습을 한다고 해서 이틀 먼저 갔다가 붙잡혀서(?) 연극에 참여하게 된 것입니다. 그나마 다행이었던(?) 것은, 제가 앞에 나와서 진짜 연기를 한 것이 아니라 스크린 뒤에서 그림자로 손만 나오는 역할이었다는 점입니다.


이번에 찬양 팀의 싱어는 목사님들과 사모님들이 담당했고, 악기 연주는 평신도 청년들이 담당했습니다. 찬양 인도도 두 번은 목사님 한 분이, 다른 두 번은 평신도 리더 자매가 맡아서 했습니다. 찬양 팀 때문에 일찍 도착해서 준비 상황을 직접 보니까, 여러 목사님들과 사모님들이 그 동안 목자 컨퍼런스를 위해 도우미로 얼마나 열심히 섬기셨는지 느낄 수 있었고, 컨퍼런스 주최를 위해 휴스턴서울교회 성도들이 얼마나 헌신적으로 준비하며 섬겨왔는지도 생생히 볼 수 있었습니다.


이번 컨퍼런스에서의 클라이맥스는 목회자와 평신도간의 나눔의 시간이었습니다. 첫째 날에는 처음 만나는 다른 교회 성도님들과 함께 모여 서로 마음을 나누고 기도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그리고 둘째 날에는 각 교회 참석자들끼리 모여 아주 진솔한 나눔의 시간을 가졌습니다. 우리는 먼저 컨퍼런스를 통해 받은 은혜와 결심을 나눈 다음, 자신의 부족한 점을 서로 고백하고 함께 기도하는, 정말 놀랍고 감격스런 시간을 가졌습니다. 우리는 정말 하나라는 사실을 깊이 느낄 수 있었습니다.


컨퍼런스 내내 우리 교회 리더들과 같은 시간과 같은 공간에서 같은 내용을 배우며 같은 생각을 품고 같은 방향을 향해 함께 나아가고 있다는 사실이 참으로 감격스럽게 다가왔습니다. 다음에는 다른 모든 리더 분들과 함께 와야겠습니다.


돌아오던 날에는 휴스턴에 폭풍이 불어 모든 비행기 편들이 다 결항되거나 딜레이 되었는데, 그래도 밤늦게나마 무사히 돌아올 수 있어서 감사했습니다. 그리고 그렇게 어려운 시간도 함께 겪으니까 팀워크가 더욱 단단해짐을 느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