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편지

HOME > 설교와칼럼 > 목회편지

지난 8월부터 말씀 묵상 본문이 창세기인데, 요즘은 야곱에 관한 내용을 다루고 있습니다. 야곱은 이삭의 쌍둥이 아들 중 둘째로 태어났는데, 형 에서와 아버지 이삭을 속이고 장자권을 가로챈 사람으로 유명(?)합니다. 그런데 요즘 큐티 본문들을 보면 거짓말쟁이였던 그에게서 변화된 모습이 나타납니다. 무엇보다 가장 큰 변화는, 그가 하나님을 인격적으로 만나고 진정으로 믿은 후로부터 어디를 가든지 먼저 하나님 앞에 제단을 쌓는 예배자가 되었다는 점입니다.

 

예배는 예수님을 믿고 구원받은 그리스도인의 삶의 본질입니다. 구원받은 사람이라면 주님을 예배하지 않을 수가 없습니다. 그런데 이토록 중요한 예배에 관해 오해가 많기에, 우리는 예배가 무엇인지 정확히 알아야겠습니다. 한마디로 예배란 하나님께서 베풀어주신 은혜에 대한 믿음의 반응으로서, 하나님 앞에 자신을 드리는 것입니다. 그래서 그 핵심은 하나님 앞에서의 결단헌신입니다.

 

예배는 크게 두 종류로, 개인 예배(personal worship)와 공 예배(public worship)가 있습니다. 당연히 개인 예배는 혼자 예배하는 것인데, 언제부터인가 개인 예배를 말씀 묵상’, ‘경건의 시간’, ‘QT’(Quiet Time)라고 부르기도 합니다. 반면, 다른 사람과 함께 예배하는 것이 공 예배인데, 교회에서 함께 드리는 예배(주일예배, 수요예배, 새벽예배 등)를 비롯하여, 가정예배도 공 예배라고 할 수 있습니다.

 

개인 예배에서 가장 중요한 핵심은 하나님과의 친밀한 관계를 세워나가는 것입니다. 예수님은 가장 큰 계명을 말씀하실 때 놀랍게도 하나님을 믿으라가 아니라 하나님을 사랑하라”(마태 22:37) 하셨습니다. , 신앙생활에서 하나님을 사랑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는 말씀입니다.

 

지금까지 정기적인 개인 예배를 하지 않은 분들은 지금부터라도 하나님과 일대일로 만나는 개인 예배 시간을 가지시기 바랍니다. 아침이 가장 좋지만, 낮이나 저녁때나 밤중도 상관없습니다. 이 시간에는 간단히 말씀을 읽고 묵상한 뒤, 자신의 기도제목을 가지고 하나님과 솔직하게 대화하며 관계를 세우는 데 집중하십시오.

 

개인 예배에서 가장 중요한 점은 꾸준히하는 것입니다. 일주일에 4~5번 이상 하나님과 정기적으로 만나 교제의 시간을 갖는 게 중요합니다. 하지만 너무 길지 않아야 합니다. 처음 하는 분들은 하루에 10(말씀 5~6, 기도 4~5) 정도면 괜찮고, 몇 년 이상 해오고 있는 분들도 하루에 20~30분 정도면 적당합니다.

 

반면, 공 예배에서 가장 중요한 핵심은 두 가지인데, 하나는 개인 예배와 마찬가지로 하나님과의 교제이고, 다른 하나는 성도와의 교제입니다. 특히 공 예배 때는 하나님께 영광 돌리는 차원 못지않게 믿음의 형제자매들과 교제하는 차원이 중요하다는 것을 기억해야겠습니다. 그래서 우리에게 교회를 주셨고, 주일예배 때 축복의 인사, 광고, 세례, 안수, 수료, 임명, 활동교인 영입 등이 진행되는 것입니다.

 

하나님을 사랑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하신 예수님은 이웃 사랑 역시 하나님 사랑과 똑같이 중요하다고 하셨습니다(22:39). 주일예배 등의 공 예배는 바로 이 하나님 사랑과 이웃 사랑을 동시에 실천하는 장입니다. 하지만 그렇게 잠깐 하는 것으로는 불충분하기에, 사랑의 공동체인 목장으로 모여 이웃 사랑을 실천하기 위해 힘쓰고, 또 개인 예배를 통해 하나님 사랑을 실천하기 위해 힘쓰는 것입니다.

 

 
 

Pastoral_Letter_880_10-16_2022-41.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28 #883: 전문성과 무지와 책임 회피 사이의 애매모호한 경계선 (11/20/2022) file admin_p 2022.11.20 22
527 #882: 오랜만에 한국을 방문하고 느낀 점 (11/13/2022) file admin_p 2022.11.12 42
526 한국 방문 후 LA에 와서 드리는 글 (11/06/2022) admin_p 2022.11.06 55
525 #881: 7년 만의 고국 방문을 즈음하여 (10/23/2022) file admin_p 2022.10.23 54
» #880: 공 예배의 두 가지 핵심을 기억합시다 (10/16/2022) file admin_p 2022.10.16 60
523 #879: 자기중심적인 삶의 패턴을 깨뜨리기 (10/09/2022) file admin_p 2022.10.09 61
522 #878: 코로나 회복과 한국 방문 확정 (10/02/2022) file admin_p 2022.10.02 53
521 #877: 드디어 저에게도 코로나가 찾아왔습니다 (09/25/2022) file admin_p 2022.09.24 37
520 #876: 국제가정교회사역원 오하이오 지역 목자 임명 (09/18/2022) file admin_p 2022.09.18 45
519 #875: 독서의 계절인 가을에 책을 읽읍시다 (09/11/2022) file admin_p 2022.09.10 56
518 #874: 남을 성공시켜주는 섬김의 기쁨 (09/04/2022) file admin_p 2022.09.03 87
517 #873: 하반기 삶 공부가 없는 안타까움과 안도감(?) (08/28/2022) file admin_p 2022.08.28 55
516 #872: CDC 최신 가이드라인 정리 file admin_p 2022.08.21 49
515 #871: 신앙은 성장하는 것이 정상입니다 (08/14/2022) file admin_p 2022.08.13 77
514 #870: Well Living보다 훨씬 더 중요한 Well Dying (08/07/2022) file admin_p 2022.08.06 58
513 #869: 인스턴트 시대의 위태로운 신앙생활 (07/31/2022) file admin_p 2022.07.30 72
512 #868: 치매 환자를 대하는 법 (07/24/2022) file admin_p 2022.07.23 69
511 #867: 우크라이나 현재 상황과 난민 사역 (07/17/2022) file admin_p 2022.07.16 55
510 #866: 동물원의 맹수가 되기를 거부합니다 (07/10/2022) file admin_p 2022.07.10 83
509 #865: 깨진 유리창을 빨리 수리합시다 (07/03/2022) file admin_p 2022.07.03 91


9480 S. Old State Rd, Lewis Center, OH 43035 / Tel: (614) 433-7155 / E-mail: kpccoh@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