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편지

HOME > 설교와칼럼 > 목회편지

우리 교회가 하고 있는 가정교회의 핵심을 이루는 것이 세 축네 기둥인데, ‘네 기둥이 소프트웨어에 해당한다면 세 축은 하드웨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오늘은 세 축만 다루려고 하는데, 그것은 목장 모임과 삶 공부와 주일예배를 말합니다.

 

그런데 이 세 축은 비단 교회 공동체에만 해당되는 것이 아니라 우리 각자의 신앙에도 필수적입니다. 우리가 크리스천으로서 올바른 신앙생활을 해나가는 가운데 믿음이 성장하기 위해서 반드시 필요한 세 가지 핵심 요소가 바로 세 축입니다.

 

우리가 구원받은 후 이 땅에 살아가면서 예수님을 닮아가는 과정을 신학적 용어로 성화’(sanctification)라고 하는데, <생명의 삶> 과정에서 말하는 것처럼 그것은 (soul)의 구원이고 또한 받는 구원입니다. 사람의 혼은 지정의’(知情意)로 이루어져 있는데, 바로 이 세 가지가 인격을 말합니다.

 

우리 인격의 변화와 삶의 열매는 이 세 가지가 균형 있게 충족될 때 일어납니다. 그러니까 혹시 지금 자신의 신앙이 잘 성장하지 않는다고 느껴지거나 신앙생활에 열매가 별로 없다면, 자신의 삶의 세 축을 반드시 점검해볼 필요가 있습니다.

 

첫째로, 요즘처럼 감정이 쉽게 고갈되는 시대일수록 감정을 잘 돌보아주는 것이 필요한데, 바로 이 부분을 채워주는 축이 목장입니다. 목장에 잘 참석하지 않거나, 참석하더라도 깊은 삶의 나눔이 잘 안 되고 있거나, 서로를 향한 섬김이 잘 실천되고 있지 않다면, 신앙의 감정적 측면에 문제가 발생합니다.

 

둘째로, 자신의 삶 속에서 말씀을 충실하게 공부하며 지적인 측면에서 채움을 받고 있는지 살펴보아야 합니다. 바로 이 부분을 채워주는 것이 삶 공부인데, 적어도 1년에 한 번은 삶 공부를 듣는 것이 신앙 성장을 위해 필요합니다. 그 외에도 성경 통독, 규칙적인 큐티(QT), 좋은 신앙서적의 독서 등 어떤 방식으로든 자신을 지적으로 충족시켜주는 활동을 할 때 우리 신앙의 지성적인 측면이 채움을 받고 믿음이 균형 있게 성장할 수 있습니다.

 

셋째로, 삶 속에서 예배의 은혜를 체험하고 있는지 살펴야 합니다. 예배의 핵심은 은혜 받는 것이 아니라 결단과 헌신입니다. 물론 먼저는 예배에서 하나님을 만나는 감격이 있어야 하며, 그 감격 안에서 내게 주어진 말씀을 붙잡고 결단하며, 그것이 교회 사역을 통한 섬김과 봉사로 실천될 때 신앙이 성장할 수 있습니다.

 

회에서 성도들이 세 축인 목장 모임과 삶 공부와 주일예배에 잘 참여하여 세 가지가 서로 조화를 이룰 때 교회가 건강하고 아름답게 성장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개인적으로도 목장 모임과 삶 공부와 주일예배에 잘 참여할 때 우리 각자의 신앙생활이 튼튼하게 세워지고 믿음이 성장하게 됩니다.

 

혹시 지금 자신의 신앙에 있어 무너진 부분이 없는지 잘 살펴보시기 바랍니다. 16개월 이상 계속되고 있는 코로나19 기간을 지나면서 거의 모든 부분이 무너져 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일단 목장생활이 이전에 비해 많이 약해져 있을 것입니다. 또한 지성을 채워주는 삶 공부 역시 제대로 하지 못했을 것입니다. 그래서 그 결과로 예배도 무너져 있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빨리 이 세 축을 다시 일으켜야 합니다.

 

세 축은 신앙생활의 가장 기본입니다. 운동선수에게 슬럼프가 오면 기본으로 돌아가듯이, 코로나로 인한 슬럼프를 겪는 우리도 영적 기본인 세 축으로 돌아가 다시 일으켜 세움으로써 이전보다 더 아름다운 신앙생활을 할 수 있기 바랍니다.

 

 

 

Pastoral_Letter_827_10-03_2021-38.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79 #835: 아버지 소천 1주기와 천국에 대한 소망 (11/28/2021) file admin_p 2021.11.28 23
478 #834: 감사할 때 나타나는 능력 체험하기 (11/21/2021) file admin_p 2021.11.21 42
477 #833: 혼자 3주를 지내보니 (11/14/2021) file admin_p 2021.11.13 47
476 #832: '성령 체험 시간'의 놀라운 은혜 (11/07/2021) file admin_p 2021.11.07 46
475 #831: 아내의 갑작스런 한국 방문에 따른 일상의 변화 (10/31/2021) file admin_p 2021.10.31 80
474 #830: 좋아질수록 외로운 세상에서 더욱 커진 나눔의 중요성 (10/24/2021) file admin_p 2021.10.24 61
473 #829: 9년 만의 야외예배 (10/17/2021) file admin_p 2021.10.17 53
472 #828: 우리 교회가 서른 살이 되었습니다 (10/10/2021) file admin_p 2021.10.10 47
» #827: 올바른 신앙생활을 위하여 세 축을 점검하기 (10/03/2021) file admin_p 2021.10.03 48
470 #826: 당연한 것이 아니라 은혜입니다 (09/26/2021) file admin_p 2021.09.26 78
469 #825: 올랜도 가정교회 컨퍼런스에서 받은 감동과 감사 (09/19/2021) file admin_p 2021.09.19 54
468 #824: 제가 요즘 노회에서 '인싸'(?)가 되었습니다. (09/12/2021) file admin_p 2021.09.12 77
467 #823: 크리스천이면 교회를 꼭 다녀야 하는 이유 (09/05/2021) file admin_p 2021.09.05 98
466 #822: 드디어 대면 삶 공부를 다시 시작합니다 (08/29/2021) file admin_p 2021.08.29 49
465 #821: 잘 데려다주고 왔습니다 (08/22/2021) file admin_p 2021.08.22 77
464 #820: 기존의 방역 지침을 2개월 더 연장합니다 (08/08/2021) file admin_p 2021.08.08 75
463 #819: 이 시대의 패거리 문화를 배격하는 크리스천 (08/01/2021) file admin_p 2021.08.01 68
462 #818: 올림픽 양궁 금메달이 보여주는 원칙의 힘 (07/25/2021) file admin_p 2021.07.25 69
461 #817: 인자하신 양형춘 목사님을 추모하며 (07/18/2021) file admin_p 2021.07.18 81
460 #816: 성급한 판단에서 나오는 오해를 피하기 (07/11/2021) file admin_p 2021.07.11 66


9480 S. Old State Rd, Lewis Center, OH 43035 / Tel: (614) 433-7155 / E-mail: kpccoh@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