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인도 목장의 안수현입니다.

 

<생명의 > <확신의 > 연이어 듣고, 텀을 쉬었습니다. 그래서인지, <새로운 > 신청하기 전부터 기대감과 부푼 마음을 가지고 시작했던 같습니다. 하지만 솔직한 마음으로는, 너무 많은 스케줄 속에 공부를 하려니 정신이 없었고, 형식적으로 과제를 했던 부분도 없지 않았던 같습니다.

 

삶의 분주함 하나님의 세미한 음성 듣는 것을 방해했습니다. 앞이 보이지 않는 미래와, 불안정한 계획에서부터 오는, 벅차오르는 불안감에 압도당해서, 어떻게 그리고 어디서부터 기도를 해야할 알지 못했습니다.기도를 하지 못했습니다. 하나님과 만나는 시간, 그리고 관계가 멀어져 감을 스스로 느꼈습니다.

 

1년이 조금 넘은, 신자라고 하면 신자가 하나님과의 관계가 소원해진 것에 대해, 자신이 먼저 놀랐고 조금은 충격이었습니다. 저는 크리스천이 되었지만, 불안했습니다. 사탄의 공격으로부터 노출되어 있었습니다.

 

8주차 <새로운 > 수업을 통해 하나님은 저에게 음성을 들려주셨습니다. “그렇게 불안한데 기도하지 않니? 나랑 만나지 않니?” 구하지도 않으면서 저는 어린아이처럼 투정 부리기만 하고 있었습니다. 일상생활 속의 하나님과의 관계가 없으니, 하나님이 주시는 말씀을 듣지 못하였습니다.

 

다시 하나님과의 관계를 이어가려는 노력으로부터, 저는 전과 같이 불안감을 많이 느끼지 않습니다. 왜냐하면 하나님은 제가 필요한 것을 아신다고 하셨기 때문입니다. 제가 집착하고 불안해 하는 순간, 저는 사탄의 공격을 받는다고 하셨습니다.

 

또한 이번 <새로운 > 공부를 통하여, 크리스천으로서의 삶은 어떻게 생각하고 행동해야 하는지 배웠습니다. 크리스천답게 행동하지 않는, 세속적인 마음을 가지게 되는 저를 때마다, 하나님이 주시는 음성을 들을 있게 되었습니다. “, 내가 이러면 되지, 하나님은 알고 계시는데 이러면 되지. 하나님의 자녀(다른 형제자매)들을 시기하고 미워해서는 되는 거지. 내가 크리스천답게 행동해야, 믿지 않는 사람들이 나를 보고 하나님의 사랑을 느낄 있지

 

저는 영원히 완벽할 없는 사람이고, 사탄의 공격에 노출되어 있는 나약한 사람임을 다시 배웠습니다. 하지만, 사탄이 저를 감히 건드릴 없도록 저는 더욱 단단해져야 함을 배웠습니다. 기도하고 기도하는 하나님과의 관계의 중요성을 배웠습니다. 내가 주인 삼았던 모든 것들을 내려놓음으로부터 시작됩니다.

 

<새로운 > 감사하고 귀한 시간이었습니다.

 

신명기 31 6 말씀입니다.

 

마음을 강하게 하고 용기를 내십시오. 그들 앞에서, 두려워하지도 말고 무서워하지도 마십시오. 당신들의 하나님이 당신들과 함께 가시면서, 당신들을 떠나지도 않으시고 버리지도 않으실 것입니다.”

 

감사합니다.